• 주인과는 면식이 없더라도 문화유산이 좋아 찾아왔다면 부질없는 후원회 걱정은 하지마시고 하고픈 이야기 있으면 하고 가소.
  • 2017. 11. 14
  • 최정호교수의 편지를 읽다.
  • 사진) 경주 월정교(좌로부터 차병원의과학대학교 이훈규총장, 최정호교수, 필자)

    설명) 지난해 10월 한독포럼이 경주에서 열렸고, 포럼회원들을 경주지역 문화유산을 안내한 적이 있다. 당시 한국문화를 이야기하면서 이규태 조선일보기자와 펄 벅 여사를 이야기를 하던 중 우연히도 이규태 기자와 절친한 친구인 최정호 전 연세대학교 교수님을 만나게 되었다. 지난달 최정호 전 연세대학교 교수는 평생 받은 편지 중 작고한 55명이 보낸 편지 150통을 추려 엮은 [최정호, 2017, 편지, 열화당]을 출간하였다. 이중에는 이규태 선생이 펄 벅을 안내하고, 그해 1960. 11. 25일 독일에 유학중인 최정호 선생에게 펄 벅 여사를 대구, 경주, 부산으로 안내한 내용을 함께 찍은 사진을 동봉하여 보낸 편지도 포함되어 있다

    이규태는 전라북도 장수 출생으로
    195931일 공채 2기로 조선일보에 입사했다. 그는 사회부로 발령 받기 전 문화부 기자로 잠시 일한 적이 있다. 바로 그때 [대지]의 작가 펄 벅(Pearl s. Buck)196010월 한국을 방문한다. 그녀는 한국을 보기위해 시골여행을 원했고, 당시 문화부기자였던 이규태가 동행 취재하는 행운을 잡았다. 이때의 일은 그의 인생관을 바꾸어 놓았고, 결국은 운명까지도 새롭게 열어주는 계기가 되었다.

    당시 시골길을 달리는 차 안에서 펄벅이 이규태의 허벅지를 찰싹 때리며 차창 밖을 손가락으로 가리켰다
    . 지게에 볏단을 진 농부가 소달구지를 끌고 가고 있었다. 어리둥절해하던 이규태에게 펄벅은 이렇게 말했다. ‘미국 같으면 저렇게 안하고 농부도 지게도 다 달구지에 올라탔을 꺼야. 소의 짐 마져 덜어주는 저 마음, 내가 한국에 와서 보고자 했던 것은 고적이나 왕릉이 아니었어요. 이것 하나만으로도 나는 한국에 잘 왔다고 생각해요.’ 라고 찬탄을 내질렀다.

    이규태는 큰 충격을 받았다
    . 내심 가난에 찌든 조국의 농촌 모습을 보여 주는 게 부끄럽기까지 했던 자신이 더욱 부끄러워졌다고 했다. 경주 여행 중 차 내에서 바깥을 내려다보던 펄 벅이 감나무 끝에 달려 있는 십여 개의 따지 않은 감나무를 보고는 문득 따기 힘들어 그냥 두는 거냐?’ 고 물었고, 이규태 선생은 답하기를 까치밥이라 해서 겨울새를 위해 남겨둔 것이라고 말하자 바로 그것이야라고 감탄한 모습을 이규태 기자는 보았던 것이다.

    최정호 선생의 편지에 이규태에 대한 다음과 같은 글이 있다
    . (이것을 계기로 우리 것에 대한 그의 탐구는 이규태 한국학의 대동맥을 구축했다. 그 시작이 1968년부터 60회를 이어 간 첫 연재 개화백경(開化百景)’으로, 그것은 한국 신문사상 가장 긴 전면 시리즈로 알려졌으며, 해외 63개 대학연구소에서 한국학 자료로 쓰이고 있다고 전한다. 1975년부터 집필이 시작된 장편 연재 한국인의 의식구조는 이내 여덟 권으로 엮어져 나온 책이 초장기 베스트셀러가 됐고, 1983년에 시작해 타계 직전까지 장장 23년 동안 6,700회를 넘기도록 이어간 우리 것의 모든 것을 다룬 칼럼 이규태 코너는 국내외를 막론하고 좀체 보기 드문 글의 대장정이라 할 것이다. 생전에 이미 120권의 책을 낸 그를 두고 세상엔 이규태의 독자보다 독자 아닌 사람을 찾기가 어렵다는 말까지 회자되었다.

    우리가 전주사범학교에 입학하자말자 시골서 올라온 중학교 일학년생 이규태는 공책에 만년필로 적은 시집들을 이따금 내개 주곤 했다
    . 그 바람에, 나는 평생 이규태의 부지런한 독자는 되지 못했어도 그의 최초의 독자였음을 자랑으로 삼고 있다.)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는 언론과 뉴스미디어 등 다양한 통로를 통해 많은 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지만
    , 진정한 언론인들의 기자 정신을 찾아보기 어려운 시대에 살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언론인들은 한국기자협회 윤리강령을 다시 한 번 다짐할 때라고 생각해 본다.

    •    보내는 분
    • 보내는분 이메일
    • 추천받는 분
    •   받는 분 이메일
  • 현재 김호상의 문화유산편지 가족은 7,822 명입니다.
  • 전체 방문자수 : 299,079
  •  
  •